계약내용 안보고도 원본 증명… 마크애니, ‘영지식증명’ 활용 블록체인 전자계약 개발

2020년 5월 20일

데이터를 선택적으로 감추고, 원본 보지않고도 검증할 수 있는 ‘영지식증명’ 개발착수…활용범위 넓을 것
영지식증명 활용해 민감 데이터 감추고, DID로 전자서명 쉽게 해 전자계약 활용도 높일 것으로 기대

마크애니(대표 최종욱)가 영지식 증명을 활용한 블록체인 전자계약 플랫폼 개발에 착수한다.

이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020년도 정보통신·방송 기술개발사업’ 중 블록체인 융합기술 개발사업 부문 지정공모로, 마크애니는 ‘영지식 증명을 활용한 온체인 기반 전자계약 응용 플랫폼 개발’을 진행한다. 이번 사업은 마크애니를 비롯해 ㈜이노트리, 성균관대학교와 공동 참여한다.

마크애니는 총괄기관으로 이번 사업의 핵심인 영지식증명 기술을 개발한다. 이노트리는 전자계약 시스템 개발을, 성균관대학교는 영지식기반 전자서명 및 프라이버시 보호 연구를 진행한다.

계약의 신뢰성과 관리의 편리함을 핵심으로 하는 이번 기술개발로 시간, 비용절감 등 다양한 이점이 많은 전자계약의 보편화가 기대된다. 영지식 증명 기술로 중요데이터 보호와 원본증명을, 블록체인으로 계약서의 보관, 관리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간 계약 진행 시 주요 계약 내용 및 개인정보가 쉽게 공개될 수 밖에 없는 한계에 부딪혀 왔다. 이는 서면계약, 전자계약에서 공통적으로 보이는 문제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영지식 증명을 도입한다. 영지식증명을 활용하면 계약서의 중요 내용을 선택적으로 보이지 않게 하면서도 원본임을 증명할 수 있다. 특히 이 기술은 전자계약서의 공개 대상과 범위를 스스로 선택할 수 있어 중요 데이터 보호에 탁월하다.

투명한 계약관리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도 적용된다. 계약자가 전자계약을 체결하면 서명된 계약서를 블록체인에 등록해 내용의 불법적인 변경 및 위변조를 방지한다. 블록체인 상에서는 계약서 내용 변경 등 관련 변동사항이 모두 기록되기 때문에 투명한 계약관리가 가능하다. 계약 시스템 사용자의 철저한 관리를 위해 DID기술도 활용한다.

기술 활용 범위도 광범위하다. 계약절차 간소화와 비용절감이 용이해 연봉계약서 등 인사노무문서, 가맹계약, 학사증명문서, 금융거래서류, 공공서비스 등 프라이버시 보장과 다량의 계약관리가 필요한 모든 분야에서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마크애니 최종욱 대표는 “마크애니는 6년 이상 축적된 블록체인 기술력과 전자영수증, 수출입증명 유통 등 블록체인기술의 비즈니스 적용 경험을 다수 보유한 명실상부 블록체인시장의 강자“라며 “여기에 영지식증명의 융합까지 더해 성장하는 디지털거래시장의 새로운 지평을 열겠다”며 자신감을 비쳤다.

[그림] ‘영지식증명을 활용한 온체인기반 전자계약 응용플랫폼 개발’ 개요

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