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애니, 사용자 중심 지리정보 서비스 DRM 출시

지방자치단체 U-City, 지리정보 서비스 적용

현재 지자체 별로 진행 되고 있는 “지리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3차원 지리정보시스템 구축사업”에 서비스 콘텐츠에 대한 불법 복제가 원천 차단 된다.

디지털 콘텐츠 보안기술 전문업체(DRM, 워터마킹)인 마크애니(www.markany.com)는 웹2.0 기반의 사용자 중심 맞춤형 지리정보시스템(GIS) 저작권보호솔루션(DRM)을 지난 2일 출시 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GIS를 위한 저작권보호솔루션은 다중 레이어 구조를 가지고 있는 GIS 정보 서비스에 대한 저작권 보호에서부터, 향후 사진, 동영상 등과 같은 서비스 융합, 사용자 참여형의 다양한 콘텐츠가 통합된 형태의 융,복합형 GIS 정보까지도 보호할 수 있다는데 있다.

특히 지도와 다양한 콘텐츠를 접목 서비스가 가능한 매쉬업 형태의 UCC 시장에도 확대 적용이 가능해 GIS 정보 저작자 및 서비스 사업자들이 다양한 사업모델을 기획 구현할 수 있다.

정부는 지형지물 및 인공시설물 등의 공간정보에 대한 데이터베이스 구축과 생활 GIS로서 공간정보 유통, 활용을 극대화함으로서 국토정보의 확산에 주력해왔으며 참여, 공유, 개방이라는 패러다임의 유비쿼터스 국토 실현을 위한 GIS 활용 고도화를 진행해 오고 있다.

마크애니 이재용 사장은 “국토해양부의 지능형국토정보기술혁신사업과 연계하여 개발된 차세대 지리정보 서비스 DRM은 U-City 사업과 지자체 지리정보데이터 서비스에 적용이 가능해 고부가가치의 지리정보 콘텐츠 산업 발전, 저작권보호, 양질의 콘텐츠 재생산에 따른 대국민서비스 품질 향상이라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게 됐다고 의미를 밝혔다

 

 

관련기사 더보기

마크애니, 대구 세강병원에 수술실 전용 CCTV영상 반출보안 솔루션 공급
마크애니-델 테크놀로지스, 병원시장 영상보안 사업 MOU체결
보도자료 리스트 보기
Share this Post

[social-share counters=”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