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부터 하이퍼레저까지

비트코인부터

하이퍼레저까지

블록체인 기술이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

비트코인에서 하이퍼레저까지 기술 확장은 점점 넓어지고 있다.

 

2008년 사토시의 논문 “Bitcoin: A Peer-to-Peer Electronic Cash System”이 발표된 이후, 10년 만에 전 세계 IT 업체, 정부기관, 투자자가 블록체인 기술을 이해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실제로 가상화폐 뿐만 아니라 금융, 의료, 물류, 보안 등 여러 분야에 새로운 IT 패러다임을 적용하기 위한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다.

최초의 블록체인을 둘러싸 논란 – 비트코인과 KSI
비트코인과 가드타임
비트코인과 가드타임

대부분 블록체인의 시작 = “비트코인 논문을 쓴 사토시” 설을 정석으로 믿고 있지만, “블록체인의 원조는 우리”라고 주장하는 팀도 있다.

 

KSI (Keyless Signature Infrastructure)라는 블록체인 개념을 개발한 ‘Guardtime’이라는 기업이다. Guardtime은 사토시보다 1년 앞서 블록체인 관련 특허를 등록했다.

워낙 이슈성이 강한 비트코인 때문에 Guardtime은 매우 생소하게 다가오지만, 이 기업이 만든 블록체인 제품은 미국 최대의 통신사 Verizon과 유럽 대형 통신사 Ericsson에서 사용 중이다.

2단계 블록체인, 이더리움

2008년에 시작된 가상화폐 비트코인(Bitcoin) 1단계 블록체인이라고 한다면,
2015년 서비스를 시작한 이더리움 (Ethereum)은 2단계 블록체인으로 볼 수 있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1단계 블록체인 비트코인 & 2단계 블록체인 이더리움

1단계 블록체인 비트코인은 ‘신뢰 (trust)’를 위해 자신의 개인키 (Private key)로 해시 값을 암호화하는 디지털서명과 합의(Consensus)를 위해 작업 증명(Proof-of-Work, POW)이라는 알고리즘으로 현재의 블록체인이 올바른지 검증하는 작업을 한다.

반면 이더리움은 자신이 가진 지분(Stake)으로 합의를 이루어 내는 지분 증명 (Proof-of-Stake, POS)라는 개념을 제안하고 있다이더리움은 단순 가상 화폐에서 더 나아가 블록에 대출계약 같은 자산 항목도 포함할 수 있다.

금융업계가 주도한 블록체인 기술의 진화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과 같은 가상화폐가 생겨나고온라인에서의 스마트 계약 시스템이 자동화되면서 수 천년 동안 ‘ ‘계약을 바탕으로 신용 서비스를 영위해온 금융계는 고민에 빠졌다.

R3
2015년 9월 글로벌 금융 기관의 블록체인 연구모임 R3 컨소시엄 구성

마침내 2015년 9월 15일, Barclays, BBVA, Commonwealth Bank of Australia, Credit Suisse, Goldman Sachs, J.P. Morgan, Royal Bank of Scotland, State Street, UBS 등 글로벌 금융 기관들이 모여  ‘가상화폐’와 ‘스마트 계약’을 수용하기 위한 R3 컨소시엄을 구성하기로 했다.

 

2018년 5월 기준으로R3 컨소시엄 회원 사는 200개가 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3단계 블록체인, 하이퍼레저

 

기술적으로 가장 먼저 논의된 것은 이 새로운 플랫폼이 사회에서 어떤 역할을 하게 될 것이고, 누가 그것을 지배할 것인가에 대한 것이었다. 우리는 이미 그 다리를 건너 본 적이 있다. – Brian Behlendorf , Apache developer

(What may appear to be technical debates at first glance often are really about different visions for the roles these platforms should play in society and who should govern them. We’ve crossed this bridge before, though.)

금융 기관 모임 R3의 탄생 시기와 유사한 2015년 12월, Open Source Foundation (OSF)에서는 모든 산업계가 함께 수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플랫폼 ‘하이퍼레저 (Hyperledger)’ 개발을 선언했다.

hyperledger
하이퍼레저 패브릭

OSF 프로젝트는 2017년 7월에 ‘하이퍼레저 패브릭 1.0 (Hyperledger Fabric 1.0)’ 시스템을 시장에 내놓으며 첫 결실을 맺었다. 하이퍼레저 패브릭 1.0은 IBM이 개발하던 오픈 블록체인 (OpenBlockchain)과 Digital Asset의 코드 베이스를 통합한 시스템이다.

이전의 블록체인은 누구나 체인 활동에 참여할 수 공개 블록체인(public blockchain) 이었지만, 하이퍼레저는 허가받은 회원 (member)들만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한 비공개 블록체인 (Permissioned Blockchain)이다.

Brian Behlendorf가 고민한 것과 같이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관리하는 주체가 생겨난 것이다.

3단계 블록체인의 혁신, 하이퍼레저의 탄생은 현실세계의 사회·경제 시스템에 블록체인을 적용했을 때 블록체인의 분산, 신뢰 구조가 가지는 한계를 해결할 실마리가 되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글쓴이 마크애니 최종욱 대표는 IT 신기술 연구·개발에 끊임없는 열정을 쏟아 부은 1세대 벤처기업인이다. University of South Carolina에서 인공지능으로 박사 학위 취득, 상명대학교 컴퓨터 과학과 교수를 역임하였다. 현재는 블록체인과 인공지능 기술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관련기사 더보기

지식 블로그 리스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