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원리

블록체인 원리

오랜만이에요 ✋

IT회사에 입사한 문과생, 마크입니다.

지난 1,2편을 통해 블록체인 개념과 비트코인에 대해 설명 드렸는데요.

‘블록’은 저장단위, ‘블록’을 체인처럼 연결해둬서 블록체인 이라고 불리고

비트코인, 전시, 게임, 업무 시스템 등 다양한 곳에서 쓰이는 유용한 기술이죠.

그런데 이 블록체인 안에 들어가는 블록은 언제, 어떻게 만들어지는걸까요?

이번 글에서 블록체인 원리에 대해 한번 알아볼게요!

💰거래가 발생할 때

 

블록체인 안에 들어있는 💾블록은 거래 (Transaction)가 생기는 만큼 계속 만들어져요.

블록에 기록된 거래내역은 암호화해서 조작이 불가능하고요. 체인으로 연결된 여러 블록에 동시 기록되죠. 

체인으로 연결된 블록을 정렬할 때 해시함수라는 것을 쓰는데요.

여기서 중요한 개념이 바로 비가역성이에요.

비가역성

해시함수로 정렬된 블록체인은 비가역성에 의해 1️⃣에서 2️⃣로 가는 건 쉽지만

2️⃣에서 1️⃣로 되돌아 가는 것은 어렵죠.

 

만약 5번째 블록에서

5 → 4 → 3 → 2 → 1까지 되돌아가서 거래내력을 변경하려면 정말 어려워지죠.

그래서 블록체인을 이야기하면 사실상 해킹이 불가능한 기술‘ 이라고 말하죠.

🤝합의된 거래내역만 인정

 

 

이렇게 만들어진 블록은 모든 참여자가 거래내역이 참(진짜)인지 확인해야만 실제 거래내역으로 인정돼요.

악의를 가진 누군가가 있지도 않은 거래를 했다고 할 수도 있기 때문이죠.

각자 가진 블록에 이전 기록이 있는지, 그 기록이 남아있는지 확인하는 과정을 거쳐요.

블록체인

이런 식으로 블록 모든 참여자가 거래 내역을 합의하다보면

결국 마지막으로 체인 한 개가 남는데요.

마지막으로 남은 이 체인을 정격체인 (Canonical Chain) 이라고 불러요.

이 정격체인에 들어가있는 거래만 실제로 일어난 거래라고 인정받죠.

정격체인

블록이 생성되고 참여자들이 확인해서 기록하는 합의 과정을 블록체인 상에서는

합의 알고리즘이라고 부르죠.

 

블록체인 시스템이 체인으로 유지되기 위한 이 알고리즘이 굉장히 복잡해서

많은 전기와 컴퓨터 리소스가 필요하다고 해요.

블록을 생성하고 저장하는 일에 참여한 사람들에게는 인센티브로 암호화폐를 지급하고요.

 

정리💡

블록체인 ‘블록’은 거래 (Transaction)가 발생할 때 생성된다.

생성된 블록에는 모든 참여자가 진짜라고 합의된 내용만 기록한다.

 

합의를 블록별로 하다보면 결국 정격체인 (Canonical Chain)이라고 부르는 마지막 체인이 남는데,

이 체인에 기록되는 거래만 실제로 일어난 거래라고 인정받는다.

 

거래 내역이 진짜인지 합의하는 과정을 합의 알고리즘이라고 부른다.

블록체인 시스템에서 블록이 체인으로 유지되기 위해서는 합의 알고리즘이 필요하다.

 

 

 

블록체인은 정말 편리하면서도 신기한 기술이라는 생각이 드는데요!

다음 포스팅에서는 오늘 이야기한 블록체인 합의 알고리즘에 대해 알려드릴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 😉

 

블록체인 개념을 소개한 마크애니는 세계 최초 문서보안 솔루션과 위변조방지 제품 출시,

국내 소프트웨어 업계 최다 특허, 국가 핵심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IT 회사입니다.

2018년 부터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교육이력, 물류, 미디어 유통 등 다양한 분야 이력과 진본증명이 가능한

Anyblock을 개발했습니다. 또 동형암호와 영지식증명을 활용한 솔루션을 개발했습니다.

보안업계 선도회사가 만드는 블록체인 솔루션이 궁금하다면 아래 링크에서 확인해보세요!

관련기사 더보기

지식 블로그 리스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