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영수증 시대 본격화…블록체인 기반 전자영수증 기술 나왔다

2020년 01월 06일

앱으로 구매내역 확인…구매처-사용자-제출처 연동 가능해 편의성 향상
위조·훼손 등 기존 종이 영수증 문제 해결… 블록체인 기술 입힌 전자영수증 유통 기술 개발

마크애니(대표 최종욱)는 한국전자영수증(대표 이지성)과 협력하여 블록체인 기반 전자영수증 유통 서비스 기술 개발을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기술 개발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블록체인 기술검증 지원 사업’의 자유공모 사업이다. 그간 종이로 발급되어 온 영수증을 디지털화 하여 사용자가 간편하게 모바일 앱을 통해 영수증을 확인한다. 증빙 제출 필요 시 제3자에게 바로 전송하고, 블록체인에 기록된 정보를 기반으로 영수증 정보의 무결성을 검증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영수증은 대개 종이로 발급돼 위조나 훼손과 같은 문제에 취약해 정부 시책에 대한 영향으로 전자영수증 발급이 늘어나는 추세를 보였다. 다만, 전자영수증 역시 진위 여부에 대한 검증이 어려워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나왔다.

마크애니는 이 점에 착안, 영수증 제출처 연동 기술과 블록체인 기술을 결합한 서비스 기술을 개발했다.

이 전자영수증 유통 서비스 기술을 도입하면 구매자는 자신이 구매한 내역의 영수증을 모바일 앱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영수증을 보관해야 하는 수고나 사용 내역에 대한 검증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비용 청구 등을 위해 영수증을 제출하는 경우에는 제출처 연동 기능을 활용해 모바일 앱 내에서 제출처로 바로 전송할 수 있어 사용자 편의성도 향상된다.

영수증 유통내역이 블록체인에 모두 기록돼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마크애니는 관련 내용으로 특허를 출원했다. 지난 18일에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관한 ‘블록체인 성과공유회’에서 기술 개발 완료 보고를 마쳤다. 현재는 이번 기술개발에 참여한 한국전자영수증, 한국전자문서산업협회와 공동으로 사업화를 추진 중이다.

마크애니 최종욱 대표는 “전자영수증이 활성화하려면 기존 종이 영수증에 비해 서비스 이용자 모두에게 이득이 있어야 한다”며 “블록체인 기반 전자영수증 유통 서비스는 구매자에게는 편리성을, 증빙을 요하는 기관에서는 신뢰성 향상이라는 장점을 안겨줘 기존 영수증 유통의 한계를 보완하고 투명한 사회로 나아가는데 일조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밝혔다.

[그림]마크애니,한국전자영수증,한국전자문서산업협회 로고

관련기사 더보기

마크애니, 대구 세강병원에 수술실 전용 CCTV영상 반출보안 솔루션 공급
마크애니-델 테크놀로지스, 병원시장 영상보안 사업 MOU체결
보도자료 리스트 보기
Share this Post

[social-share counters=”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