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도 이제 블록체인으로’ 바인테크-마크애니 컨소시엄, IoT, 블록체인 기반 의료기관 냉장보관시설관리 기술 개발 돌입

2020년 11월 30일

허점 많았던 의약품 관리체계, IoT, 블록체인 기술로 유통체계 신뢰성 확보
전과정 중 온습도, 위치 실시간 모니터링에 유통 전 과정 데이터 블록체인에 축적 ‘의약품 유통관리 자동화’

이제 의약품 유통에도 블록체인이 활용된다.

마크애니(대표 최종욱)는 의약품 냉장보관시설 관리 모니터링 및 블록체인 기반 무결성 검증 서비스 사업을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의 ‘중소기업 기술혁신 개발(시장확대형)사업’의 일환으로 1IoT센서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온도에 민감한 의약품의 안전하고 효율적인 유통관리체계를 수립한다.

이를 위해 바인테크(대표 김학기)와 마크애니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기술개발에 매진한다. 바인테크는 냉장보관시설 자동 측정 및 관리 모니터링을 위한 IoT기술 개발을, 마크애니는 의약품 관리기록 신뢰도 향상을 위한 블록체인 기술 개발을 맡는다.

얼마 전 독감백신이 유통 중 상온에 노출되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독감백신을 포함한 대부분의 의약품은 사용될 때까지 적정 온도를 계속 유지해야 한다. 문제는 의료기관에서 한정된 인력으로 의약품 냉장시설 전체를 관리하다보니 여러가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가령 냉장 온도를 수기로 체크하는 경우 온도계 이력의 조작이나 분산 설치된 장비 관리 소홀로 인한 문제가 발생할 소지가 크고 대처도 어렵다.

이 기술이 개발되면 의약품 유통단계에서 발생하는 관리소홀 및 악의적 조작 등의 문제는 사라질 전망이다. IoT센서가 유통되고 있는 의약품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인공지능이 냉장설비의 전원차단, 개문상태 등을 확인하는 등 IT기술을 활용해 유통관리를 자동화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의약품 유통 과정에서 축적된 데이터의 조작을 막기 위해 온습도, 유통 이력 등 모든 데이터는 블록체인 상에서 관리된다. 이렇게되면 의약품 변질 등의 문제가 발생해도 이를 파악하기 위한 데이터 확보가 신속해진다. 거기다 위변조가 어려운 블록체인에 저장돼 데이터의 신뢰성 담보까지 가능하다.

최종욱 마크애니 대표는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의약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상황에서 유통관리기술의 IT화는 필수적”이라며 “바인테크의 IoT센서기술과 마크애니의 블록체인 기술로 안전한 의약품 관리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림] 의약품 냉장보관시설 관리 모니터링 및 블록체인 기반 무결성 검증 서비스 개요

[그림] 의약품 냉장보관시설 관리 모니터링 및 블록체인 기반 무결성 검증 서비스 개요

관련기사 더보기

마크애니, 대구 세강병원에 수술실 전용 CCTV영상 반출보안 솔루션 공급
마크애니-델 테크놀로지스, 병원시장 영상보안 사업 MOU체결
보도자료 리스트 보기
Share this Post

[social-share counters=”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