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애니, 인공지능 마스킹 적용한 수술실 전용 CCTV 영상반출보안 솔루션 개발 완료

2023년 2월 1일

인공지능 마스킹 기술 적용해 10시간 이상 수술영상에서도 자동으로 인물 모자이크 가능
영상 자동암호화, 영상 리뷰기능 등 개인정보보호법 준수한 보안 기술로 무분별한 유출사고 방지

통합IT보안 솔루션 기업 마크애니(대표 최고)가 수술실 전용 CCTV 영상반출보안 솔루션 ‘콘텐츠 세이퍼 포 헬스케어(Content SAFER for HealthCare)’ 개발을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마크애니는 인공지능 마스킹(AI Masking)기술이 적용된 콘텐츠 세이퍼 포 헬스케어로 영상 작업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의료진과 환자의 개인정보를 철저히 보호하겠다는 입장이다.

 

올해 9월 25일 시행되는 의료법 개정안 제38조의2, 일명 ‘수술실CCTV의무화법’을 두고 일각에서는 장시간 촬영된 수술 영상 반출 작업으로 인해 CCTV 영상관리자의 업무가 과중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수술실 CCTV 의무설치 조건에 해당하는 수면 및 전신마취 수술은 1시간에서 12시간 이상 소요된다. 해당 수술 영상을 외부로 반출할 때 영상 관리자는 재생시간이 긴 영상을 직접 돌려 보며 환자와 의료진의 얼굴 및 신체를 수동으로 모자이크 해야한다. 이때 과한 작업량이 발생하며 영상반출 지연 문제로도 이어질 수 있다. 

 

마크애니는 이 점에 착안, 수술 촬영 영상에서 마스킹이 필요한 사람을 선택하면 자동으로 모자이크 되도록 딥러닝 기반 객체 검출 모델(Object detection)을 활용했다. CCTV 관제화면에 적용된 인공지능은 영상 내에서 스스로 사람을 탐지해 한 명당 하나의 ID를 부여한다. 마스킹 작업시 모자이크 처리가 필요한 사람에게 할당된 ID를 선택하면 별도의 작업없이 해당 인물은 영상 전체에서 모자이크 된다. 영상에서 인물이 움직이더라도 객체 추적 알고리즘(Object Tracking)기술로 모자이크가 유지된다. 섬세한 작업이 필요할 때는 수동으로 객체를 지정해 마스킹 할 수 있다.

 

의료진의 기본권을 보장하는 영상 리뷰 기능도 탑재했다. 수술에 참여한 의료진은 마스킹이 완료된 영상을 직접 확인하고 모자이크 처리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고 판단한 경우 영상 관리자에게 재작업을 요청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영상 콘텐츠 자동암호화 △포렌식 워터마킹 적용 △영상 이용 이력 관리 등 영상 외부 반출에 대한 보안 기능도 갖췄다.

 

마크애니에 따르면 오는 2월 13일부터 콘텐츠 세이퍼 포 헬스케어를 시범 도입한 의료기관에 베타버전을 배포해 실효성 검증과 기술 고도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최고 마크애니 대표는 “마크애니는 이미 80여 개 지자체를 중심으로 CCTV 영상반출보안 솔루션을 구축하며 CCTV 영상 보안 기술력과 운영 안정성을 검증받았다”며 “마크애니가 보유한 영상 콘텐츠 보안 기술력을 토대로 수술실 환경에 적합한 보호 조치 기능을 마련해 의료법 개정안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기기여하겠다”고 말했다.

2023-02-01 [그림1] 마크애니 콘텐츠 세이퍼 포 헬스케어(Content SAFER for HealthCare)메인화면
[그림1] 마크애니 콘텐츠 세이퍼 포 헬스케어(Content SAFER for HealthCare)메인화면

관련기사 더보기

마크애니, 대구 세강병원에 수술실 전용 CCTV영상 반출보안 솔루션 공급
마크애니-델 테크놀로지스, 병원시장 영상보안 사업 MOU체결
보도자료 리스트 보기
Share this Post

[social-share counters=”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