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애니, MDM을 중심으로 한 모바일 보안 전략 제시

최근 3년간 전세계 IT 트렌드와 MWC로 대표되는 모바일 트렌드를 살펴보면 웨어러블 디바이스, 무인자동차, 지능형 로봇 등 IT 전 분야에서 이제 본격적인 IoT(Internet Of Everything)가 시대가 열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더불어 가트너에 따르면 2020년경에는 IoT 해킹을 통한 피해액도 무려 17조 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는 관련하여 모바일 보안이 이미 IoT 시대의 중심에 자리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모바일 보안은 크게 단말(디바이스) 보안, 애플리케이션 보안, 네트워크 보안, 데이터 보안, 통합 관리 등 5개의 영역으로 구분할 수 있는데 이 모든 보안 영역의 핵심기술이 바로 MDM이다.

1세대 MDM을 살펴보면 단말기능 관리, 애플리케이션 관리, 분실대비 관리, 중앙통제 관리 등 하드웨어 중심의 기본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1세대 MDM은 앱 무결성 체크와 앱 위변조방지, 분실 대비를 위한 가상 암호화 저장공간 등을 제공하며 보안 기능이 고도화 되었고, 이후 시스템 연동, 근거리 통신, 그리고 시간, 영역, 위치 정보 등을 기반으로 한 출입통제 시스템으로까지 확장되기도 하였다.

BYOD 환경 도입이 활발해짐에 따라 차츰 스마트폰 내 저장되는 기업 업무 데이터에 대한 보안 수요도 증가하게 되었다. 하지만, 1세대 MDM 솔루션으로는 개인적인 영역까지도 보안이 적용되기 때문에 사용자는 업무 외적인 부분까지 스마트폰 사용에 제약을 받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러한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최근 2세대 MDM을 살펴보면 한대의 스마트폰을 개인영역과 업무영역으로 구분하고 있다. 개인영역에서는 출입관리, 분실관리, 기기제어, 앱 관리 등 꼭 필요한 최소한의 기능만 적용함으로써 개인의 자유로운 프라이버시를 보호하고 대부분의 기존 MDM 기능은 업무영역에만 적용한다. 특히, 업무영역에서는 보안 컨테이너 제어, 기업용 앱 관리, 앱 위변조 방지 외에도 화면 캡처/유출 방지, 가상 암호화 저장소 등을 함께 제공하고 있다.

앞으로의 모바일 보안은 이와 같이 BYOD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MDM을 중심으로 한 기술이 계속 발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동시에 IoT 시장이 꾸준히 확산되고 개인이 직접 관리자가 되는 ‘Self-Protection’ 수요로 인해 다양한 B2C형태의 보안 서비스도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더보기

마크애니 경력보유인재 상시 인재풀 등록 안내
‘취준생을 위한 100% 취업연계형 블록체인·메타버스 개발자 교육 과정’ 프로그램 안내
보도자료 리스트 보기
Share this Post

[social-share counters=”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