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애니, 스마트폰 및 DeX 환경 지원하는 차세대 모바일 문서보안(DRM) 솔루션 공개

문서 중앙화 기능을 통해 스마트폰 내부에 문서 저장 차단 및 중앙 서버로 자동 저장
 

 

정부의 스마트워크 활성화 정책으로 기업의 모바일 오피스에 대한 관심도 점차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스마트폰 및 삼성 덱스(DeX) 환경을 지원하는 모바일 문서보안 제품이 나왔다.

마크애니(대표 최종욱)는 30일 오후 서울 중구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자사의 차세대 모바일 문서보안 솔루션 ‘DexDRM’을 공개했다. 이 제품은 기존 PC DRM과 연계하여 스마트폰 환경에서도 문서 자동 암호화, 클립보드 복사방지, 화면캡처 방지 등 문서보안 핵심기능을 모두 제공한다.

기존 제품이 스마트폰을 통해 보안문서의 단순 열람만 가능했던 반면 이 제품은 스마트폰으로도 업무용 PC에서 작업하던 보안문서를 동일하게 열람, 편집, 저장이 가능하다. 특히, 스마트폰 화면을 PC 환경으로 작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삼성 덱스(DeX) 환경에서도 문서보안 기능을 완벽 지원한다.

또한, 생성되는 모든 업무 문서는 스마트폰 저장을 차단하고 자동 암호화 후 중앙 서버에 저장함으로써 스마트폰을 통한 정보유출을 방지하고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랜섬웨어의 위협으로부터도 중요문서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

외부 협업에 대한 편의성도 살렸다. 협업서버 연동을 통해 내부 보안문서를 협력사 등 외부와 공유할 수 있으며, 외부 사용자는 별도 뷰어(앱) 설치를 통해 PC 및 모바일 환경에서 보안문서의 열람이 가능하다.

마크애니 최종욱 대표는 “점차 PC와 대등해지고 있는 하드웨어 성능과 더불어 삼성 덱스(DeX)가 제시하는 미래 스마트워크 환경에서 스마트폰은 더 이상 PC의 보조 기기가 아니라 IT 환경의 중심이 될 것”이라며, “기존 PC 환경 위주로 설계된 국내외 보안 솔루션도 이제는 보안 설계의 중심을 바꿔야 할 시기가 도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